Photo Image
<삼성전자 갤럭시Z 플립>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 출고가가 110만원대로 낮아졌다.

삼성전자는 16일 갤럭시Z 플립 출고가를 118만8000원으로 인하했다. 올해 2월 165만원으로 출시, 9월 134만2000원으로 낮춘데 이어 두 번째 출고가 인하다. 애플 아이폰12 시리즈 출시 대응과 함께 폴더블폰 대중화를 촉진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Z플립 구매 후 기존 핸드폰을 반납하면 각 통신사 중고매입가 최대 2배까지 보상하는 중고폰 보상도 운영한다. 구형 갤럭시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애플 아이폰도 보상 대상에 포함시켰다.

최신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폴드2 구매자 대상으로는 갤럭시버즈 라이브 혹은 정품 케이스·무선충전 트리오·차량용 거치대로 구성된 '스페셜 케이스 패키지' 사은품 증정 기간을 10월 말까지로 연장해 운영 중이다.

파손·분실 보상, 서비스 보증 기간 연장, 방문 수리까지 가능한 토탈 케어 서비스 삼성 케어 플러스 1년권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이날 정식 출시한 갤럭시S20 FE와 갤럭시노트20 시리즈 등 구매 고객 대상으로도 이달 말까지 중고 보상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