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코로나19 여파로 '혼추족'이 늘면서 어떤 배달음식이 가장 인기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동안에는 '치킨'이 가장 많이 시켜먹은 음식이었다.

30일 배달 앱 '배달의민족'이 지난해 추석 연휴(9월 12∼15일) 때 가장 많이 주문된 메뉴를 분석했더니 치킨이 1위에 올랐다. 한식이 2위를 차지했고 분식, 중식, 패스트푸드·피자는 3∼5위에 올랐다.

Photo Image

이 같은 트렌드는 비단 추석뿐만이 아니다. 올해 1월 1일 휴일에 많이 시켜 먹은 메뉴 역시 치킨이 20.6%로 1위에 올랐다. 이어 한식(15%), 중식(10.2%), 분식(9.1%), 패스트푸드(8%) 등의 순이었다.

이들 음식 외에 명절 기간 주문이 급증하는 배달 음식도 있다. 또 다른 배달 앱 '요기요'가 2017∼2019년 3년간 추석 명절 기간 주문 증가율을 들여다봤더니 카페·디저트 메뉴가 매년 300%씩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요기요는 “집에서 가족끼리 다과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커피와 아이스크림 같은 메뉴의 주문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