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국내 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향후 코로나19 백신을 효과적으로 운송하기 위한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의약품은 상온에서 변질 우려가 있어 운송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이달 초 화물 영업·운송 전문가로 구성된 '코로나 백신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TF는 각국의 코로나19 백실 개발 동향을 모니터링하면서 백신 운송 시 필요한 장비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백신은 2~8도 저온 상태에서 보관한다. 백신 종류에 따라 영하 70도 이하로 보관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아시아나항공도 최근 국내외 전 화물지점에 백신 운송 접수 절차 등을 안내하는 가이드라인을 배포했다. 취항 공항 중 백신 특수 창고가 있는 공항을 확인하고 특수 창고가 없는 공항에는 백신 운송을 하지 않을 계획이다.

양사는 지난해 6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로부터 항공화물로 의약품을 운송할 수 있는 국제표준인증(CEIV Pharma)을 취득한 바 있다. IATA가 280여개 항목을 평가해 기준을 충족한 항공사·물류관리업체에만 발급하는 인증이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