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금융 지원 프로그램 공개
기언은행 통해 500억 우대금리 대출
원청업체 6개사 등 상생협약 보증

정부와 기계·항공제조 업계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견·중소기업의 '구원투수'로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대전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계·항공제조 금융지원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300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기계·항공제조 업계는 올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영난이 장기화하면서 자금난에 빠졌다. 기존 수주 물량을 모두 소진한 데다 신규 주문이 급감, 중소·중견 협력사들이 운전자금 수혈을 호소하고 있다. 기계업계 중소기업 비중은 무려 99%다. 항공제조업계는 94% 수준이다.

기계·항공제조 업계는 낮은 신용도, 담보 부족, 보증 한도 등으로 현행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이용하기 어려운 중소 협력사가 많은 것을 감안해 새로운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먼저 자본재공제조합은 기업은행에 500억원을 예치한다. 기업은행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간접 피해를 본 기계산업 중소·중견기업에 1.2%포인트(P)+α 우대금리로 대출을 지원한다.

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일반기계업종 영위기업(표준산업분류코드 C29)과 금속제품, 전기기계 등 기타 기계업종을 영위하는 자본재공제조합 조합원사는 해당 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기업당 최대 5억원까지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자본재공제조합은 현 해외보증 제도(해외 수주계약 시 발주처에서 요구하는 입찰보증·계약이행보증·선수금환급보증 등)를 확대 운영한다. 현재 조합원 대상의 500억원 안팎으로 운영하는 해외보증을 최대 2000억원까지 확대한다.

건설기계와 항공제조 원청업체 6개사가 기술보증기금에 총 55억5000만원을 출연하고, 기술보증기금이 원청업체에서 추천받은 협력업체에 우대보증(보증 비율 85→100%, 보증료 감면 0.3%P)을 지원하는 상생협약보증도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글로벌 시장 개척, 국산화 기술 개발 등에 기여한 기계로봇산업 자본재 분야 유공자 33명과 유공기업 16곳을 대표해 유공자 8명에게 포상이 수여됐다. 이원해 대모엔지니어링 회장은 세계 최초 지능형 건설 중장비 어태치먼트(부착) 기술을 개발한 공적으로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연대와 협력 정신으로 중소·중견기업 자금 지원에 적극 나서 준 기업과 협회, 유관기관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면서 “업계와 지속 소통, 추후 예산 지원 등 지원 방안을 적극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