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아이앤나(대표 이경재)가 GC녹십자헬스케어(대표 전도규)와 '플랫폼 제휴 및 공동사업추진 등을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GC녹십자헬스케어는 녹십자홀딩스(GC)의 디지털 헬스케어 부문 자회사로 빅데이터, 인공지능(AI)기술, IT 기반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 국내 1위 전자의무기록(EMR) 솔루션기업 유비케어, 빅데이터 분석 전문 컨설팅기업 에이블애널리틱스를 인수하는 등 빅데이터, 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미래 신사업 비중을 확대하며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아이앤나는 임신·출산·육아 전문 플랫폼 '아이보리 앱(APP)'을 운영하고 있다. 산후조리원 신생아실 라이브영상 서비스를 기반으로 국내 최대 산후조리원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는 영유아 플랫폼 서비스로 전국 200여개 산후조리원네트워크를 구축, 임신육아 출산정보를 제공하고 300여개 브랜드사가 입점한 임신육아 전문쇼핑몰 등을 운영하고 있다.

AI를 이용해 아기 울음소리를 분석하고 영유아 건강 데이터 기반 빅데이터 서비스를 개발 중에 있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다양한 언택트 서비스가 주목 받는 시기에 비대면 헬스케어 서비스로 급성장, 임신 출산 육아 플랫폼 서비스 업계 주목을 받고 있다.

아이앤나와 GC녹십자헬스케어의 이번 협약은 각사가 추진하는 플랫폼 사업과 관련해 정보공유, 업무협력, 플랫폼 제휴를 기반으로 한 공동사업 추진을 골자로 한다. 특히 양사 플랫폼을 통해 임신·출산·육아와 관련한 헬스케어 영역에서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앱 서비스 강화와 연계 상품 개발을 목적으로 한다. 양사 플랫폼 서비스 제휴로 고도화된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출시하기 위해 각 사 역량을 모을 예정이다.

아이앤나는 최근 웅진씽크빅의 100% 자회사 놀이의 발견과 플랫폼 제휴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단순히 산후조리원과 관련한 서비스에서 임신 육아와 관련한 놀이, 교육, 금융, 헬스케어 서비스 등 플랫폼 사업자로서 다양한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유관 업계와의 제휴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성윤주 GC녹십자헬스케어 상무는 “GC녹십자헬스케어와 아이앤나는 각자 차별화된 플랫폼을 기반으로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성 상무는 또 “이번 협력을 통해 다양한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나가겠다”면서 “양사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해 빅데이터와 AI를 연계한 업그레이드된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사업을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용주 아이앤나 사업총괄 부사장은 ”GC녹십자헬스케어의 빅데이터, AI, 헬스케어 분야 사업 경험을 아이앤나 서비스와 결합해 임신, 육아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