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NIA 코렌 고도화 실증 과제>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초연결지능형연구개발망(KOREN·코렌)을 세계 최고 지능자율형 연구개발망으로 고도화한다.

NIA는 코렌 기반 미래네트워크 기술개발 선도를 위한 통신장비·네트워크 신기술 국내·외 실증과제 5개를 공모를 통해 선정했다.

코렌은 서울·판교·대구 등 전국 10개 지역노드간 10~260Gbs로 구축된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다. 산·학·연 등이 실험 목적으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국내·외 정보통신기술(ICT) 선도기술 개발을 위한 통합연구시험망이다.

코렌에 인공지능(AI) 기반 자가회복·자가구성 등 네트워크 대응프로세스를 구축한다. 아시아·태평양 네트워크 국제협력 조직(APAN) 워킹그룹에 제안, 'AI for 네트워크' 분야 국제협력을 주도할 계획이다.

사용자가 각자 필요한 네트워크·컴퓨팅 자원을 직접 구성하고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데브옵스(DevOps·개발과 운영) 기반 마이크로 서비스 개발환경을 제공한다.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다양한 신규서비스를 실증할 수 있는 코렌으로 고도화한다.

코렌을 활용해 대학교와 중소기업 등 아이디어 사업화도 추진한다. 코렌을 활용해 부산 주조공장을 연결하고 초저지연 특성 5G 에지 클라우드와 머신비젼 장비 AI 학습 기술을 적용한다.

공병 분리를 자동화하고 공장별 맞춤형 솔루션을 제시하는 5G 기반 스마트팩토리를 구현을 실증할 예정이다. 코렌으로 5G 기반 버티컬 서비스를 실증할 수 있는 과제를 지속 발굴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시대 원격교육·재택근무 등 비대면 업무를 위한 AI 기반 영상협업 서비스도 실증한다. 코렌 기반 저지연 네트워크와 클라우드 환경을 이용해 AI 음성엔진 융합을 통한 실시간 자막, 자동 강의록, 회의록 생성 기능을 갖는 영상 협업 서비스 개발을 지원한다.

문용식 NIA 원장은 “연말이 되면 AI, 데브옵스 기술을 적용한 초연결지능형연구개발망 고도화로 다양한 네트워크 신기술 활용·연구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국내 기술 선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