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는 17일 자율주행 전문기업 에티포스·테너지소프트와 광주형 인공지능(AI) 비즈니스 기반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비대면으로 체결했다.

시와 AI 기업과의 34~35번째 협약을 체결한 두 회사는 광주법인 및 지역사무소 설립을 통해 광주 AI 생태계 조성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Photo Image
<광주시가 지난 1월 개최한 인공지능 중심도시 비전선포식.>

에티포스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한국계 스타트업으로, 서울대, KAIST, 고려대, 연세대 석·박사 개발인력으로 구성돼 있다. 주요 기술로는 자체개발 차량대사물통신(V2X) 핵심기술 기반 솔루션 및 AI연계 V2X 통신플랫폼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싱가포르, 영국 맨체스터시 프로젝트 등 글로벌 지능형교통시스템(ITS) 사업에 참여하기도 했다.

테너지소프트는 컴퓨터 이용 공학(CAE) 분야의 소프트웨어 공급, 지원 및 컨설팅 전문 기업으로 다이나믹 드라이빙 시뮬레이터, 시뮬레이션 등 다양한 디지털 트윈 경험을 바탕으로 AI 분야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주요 협약내용은 △AI 클러스터 생태계 조성 및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을 위한 기술·정책 자문 △AI분야 인재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광주법인 및 지역사무소 신설 추진 △AI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양한 기업지원 프로그램 개발·운영 및 기업홍보 △AI분야 전문인력 교육 및 취업 프로그램 기획·추진 등이다.

임용제 에티포스 대표는 “앞으로 맞이하게 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광주광역시와 협력을 통해 부족한 기술 및 인적자원의 확보와 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전춘석 테너지소프트 대표는 “광주시가 추진하는 자율주행 AI전문기업 인공지능 중심도시에 참가할 기회를 갖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지역내 자동차 R&D 기관 및 기업들과 시뮬레이션 기반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에 둥지를 트는 AI기업들이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최상의 AI 생태계 및 비즈니스 플랫폼을 구축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시키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AI4대 강국 대한민국을 뒷받침하고 많은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루어 가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