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IT사업부 전무(왼쪽), 김동환 포티투마루 대표>

인공지능 스타트업 포티투마루(대표 김동환)가 신세계아이앤씨와 AI 서비스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포티투마루 인공지능 기반 언어처리 및 TA(Text Analytics) 기술을 활용한 엔터프라이즈 플랫폼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리테일 전 산업분야에 걸쳐 AI 사업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포티투마루는 사용자 질의 의도를 의미적으로 이해하고 방대한 비정형 데이터에서 '단 하나의 정답'만을 도출해내는 딥 시맨틱 QA(Question Answering) 플랫폼을 개발·서비스하는 인공지능 기술 기반 스타트업이다.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IT사업부 전무는 “핵심 IT사업 경쟁력 확보 일환으로 포티투마루 인공지능 기술과 연계해 스마트리테일 서비스를 개발하고 이를 AI 서비스 플랫폼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동환 포티투마루 대표는 “AI 기반 언어처리와 TA 기술을 리테일 IT 사업분야에 접목해 업무효율화를 높이고 외부적으로는 고객 경험을 향상시키는 서비스 고도화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