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테슬라 모델3.>

일본 파나소닉이 테슬라 전기차 배터리 미국 공장 증설을 위해 100억엔을 투자할 계획이다.

2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파나소닉은 전기차 판매 순위 1위 테슬라 모델3에 탑재하기 위해 테슬라 미국 전기차 공장인 기가팩토리1 배터리 생산라인을 증설한다.

테슬라는 현재 전기차 배터리 생산을 위해 기가팩토리에 13개 생산라인을 갖추고 있다. 니혼게이자이는 테슬라가 1개 라인을 추가해 생산효율을 높일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투자액은 100여억엔(약 1000억원) 규모로 알려졌다.

파나소닉 신라인이 가동되면 배터리 생산능력은 약 10% 증가해 연간 약 39GWh(기가와트시) 규모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파나소닉의 기가팩토리 증설 투자는 처음이다. 파나소닉은 2018년 테슬라와 기가팩토리 배터리 생산 능력을 50% 늘리는 대규모 증설 투자를 검토했지만, 모델3 양산이 지연되면서 지난해 이를 보류했다.

테슬라 전기차 생산 능력은 내년 100만대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파나소닉은 이를 감안해 배터리 사업에 과감한 투자를 결정한 거으로 보인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