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테크놀로지가 개발한 퍼블릭 블록체인 '로커스체인'이 테스트넷 운영과 함께 전문가를 비롯한 일각의 호평을 얻으며 기술력과 안전성을 입증하고 있다.

최근 블룸테크놀로지 측에 따르면 '로커스체인' 테스트넷은 지난달 15일 글로벌 오픈과 함께 순조롭게 운영되고 있다.

Photo Image
<사진=블룸테크놀로지 제공>

어카운트 생성과 함께 AWTC(Account-Wise Transaction Chain)라는 원장구조와 함께 원장 크기를 극도로 줄이는 베리파이어블 프루닝과 네트워크 트래픽의 부하를 줄이는 다이나믹 샤딩 기술을 적용한 평균 0.1초 정도의 빠른 거래속도는 활용 가능한 디바이스 폭의 확대와 함께 더욱 안정적인 블록체인 구조 구축이 가능한 핵심요소로 평가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는 곧 블룸테크놀로지를 향한 글로벌 전문가들의 집중적인 관심으로 이어지고 있다.

Photo Image
<블록체인 전문가 최영규. (사진=블룸테크놀로지 제공)>

SK하이닉스·삼성전자 SW 총책임자 경력과 함께 연세대 컴퓨터사이언스 겸임교수를 지낸 블록체인 전문가 최영규는 "테스트넷을 직접 사용해본 결과 로커스체인은 속도 문제, 원장 크기 문제 등을 모두 해결해 실사용을 위한 트릴레마를 완전히 해결한 듯 보였다. 특히 스마트폰에서도 활용가능한 블록체인 메인넷으로,  IoT(사물인터넷),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가능한 표준이 될 수 있겠다고 조심스럽게 짐작한다"라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