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우정사업본부(본부장 박종석)는 우체국금융시스템을 전면 재구축하는 '차세대 종합금융시스템' 구축사업을 3일 조달청 입찰공고와 함께 본격 추진한다. 사업규모는 2064억원이며, 10월 중 사업자를 선정한다.

우체국은 고객 접점이 되는 채널시스템에서부터 계정계시스템(예금·보험 등 금융거래를 처리하는 시스템)에 이르기까지 모든 시스템을 전면 재구축한다.

노후화된 시스템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도입해 기술 변화에 선제 대응이 가능한 시스템으로 탈바꿈한다. 신기술 기반 개방형 플랫폼 구축을 위해 서비스형인프라(IaaS), 서비스형플랫폼(PaaS) 등 비즈니스 확장이 유연한 클라우드 환경을 도입한다. 계정계, 정보계 등 코어시스템을 포함한 모든 금융시스템을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한다.

차세대시스템이 성공적으로 구축되면 고객은 옴니채널로 창구, 모바일 등 대면·비대면 채널 간 중단 없이 상담과 상품 가입이 가능하다. 머신러닝 기반 챗봇 도입으로 24시간 365일 상담서비스도 이용한다.

빅데이터 기반 맞춤형 상품을 추천받고 자산관리서비스 등 개인화된 서비스를 제공받는다. 비대면 채널로 우체국 방문 예약을 하고 비대면 채널에 고객 친화적인 이용자경험(UX)·이용자환경(UI)을 적용한다.

직원도 빅데이터, 인공지능, 로보틱프로세스자동화(RPA) 등 디지털 기술을 업무에 적용해 상담과 업무를 빠르게 진행한다. 종이 없는 디지털 창구로 서류작업도 줄어들면서 업무 효율성과 편의성도 개선한다.

차세대 우체국 금융시스템 사업에는 삼성SDS, LG CNS, SK(주) C&C 등 대형 정보기술(IT)서비스 기업이 경쟁에 참여할 전망이다. 당초 예상했던 금액보다 300억원 이상 적은 금액으로 사업이 발주나면서 낮은 수익성때문에 막판까지 사업 참여를 놓고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투명하고 공정하게 사업자를 선정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차세대 금융시스템 구축으로 고객과 직원 모두가 만족하는 우체국금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