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 삼성엔지니어링 제공]>

삼성엔지니어링이 1조원대 규모 설계·조달·시공(EPC) 사업을 따낼 공산이 커졌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말레이시아 석유화학회사 사라왁 펫켐으로부터 '사라왁 메탄올 프로젝트 2차 초기업무' 낙찰통지서(LOA)를 접수했다고 31일 밝혔다.

업무 범위는 일부 기자재 발주와 설계 및 초기 공사 등이다. 수주금액은 약 5550만달러(약 660억원) 규모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작년 4월 기본 설계(FEED)와 같은 해 11월 1차 초기업무에 이어 이번 2차 초기업무까지 모두 수주했다. 연내 10억 달러(약 1조2000억원) 규모 EPC 전환 가능성은 커졌다. 이 프로젝트 누적 수주금액은 약 8110만 달러(약 965억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FEED 수행 이후 EPC로 전환하는 선행단계 수주 전략을 펼쳐오고 있다. 이번 성과는 이런 노력의 결실이라는 분석이다. 이 회사는 멕시코 도스보카스, 말레이시아 쉘 OGP 등 FEED도 수주, 초기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기술력 기반 선행단계 수주 전략으로 양질의 수주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차별화된 기술력과 경험, 발주처와 공고한 파트너십을 토대로 본 EPC 사업에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