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아이폰12 예상 렌더링 이미지(출처:폰아레나)>

애플이 아이폰12 출시가 예년보다 수 주 정도 늦어질 가능성을 공식 시인했다. 9월 신제품 발표 이후 10월 출시가 가능할 전망이다.

루카 마에스트리 애플 최고재무책임자(CFO)는 30일(현지시간)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아이폰12 출시가 전년보다 몇 주 늦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아이폰11 시리즈는 9월말 1차 출시국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국내에는 한달 정도 시차를 두고 10월말 출시됐다.

애플은 첫 5세대(5G) 이동통신 모델로 신제품을 준비하며 칩셋 공급업체인 퀄컴과 협상에 난항을 겪으며 일정 지연 가능성이 제기됐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글로벌 공급망에 차질이 생긴 점 역시 양산 일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아이폰12 발표 행사는 당초 예정대로 9월 중순 온라인으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1차 출시국에서 10월 제품을 선보이면 국내에는 10월말에서 11월경 출시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