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가 다양한 빅데이터를 자유롭게 살펴보고 참고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카카오는 카카오가 보유한 다양한 플랫폼 빅데이터를 이용자가 직접 살펴볼 수 있는 서비스 '카카오데이터트렌드'를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포털 다음 통합 검색어 정보를 시작으로 콘텐츠, 비즈니스 플랫폼의 빅데이터도 추가해 나갈 예정이다.

카카오데이터트렌드는 포털 다음 통합 검색어 정보를 △기간 △기기 △성별 △연령 △지역 등 다양한 기준으로 살펴볼 수 있다. 최대 5개 검색어를 동시에 입력해 각 검색어 데이터를 서로 비교해볼 수 있다. 모든 데이터는 차트 형태를 통해 직관적으로 확인 가능하다. 조회한 내용을 파일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직접 데이터를 가공해 연구나 리서치에 활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라이언' '어피치' '죠르디' '스카피' '앙몬드' 등 카카오 5개 캐릭터명을 동시에 입력해 비교해보면, 남성 비중이 가장 높은 캐릭터는 '라이언' 여성 비중이 가장 높은 캐릭터는 '스카피'였다.

아울러 죠르디, 스카피, 앙몬드 등 니니즈 캐릭터는 2030 세대가 상대적으로 많이 검색했고, 죠르디는 카카오페이지에서 '죠르디24시' 이모티콘 이벤트가 시작된 4월 20일부터 검색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 콘텐츠 분야에서는 카카오데이터트렌드로 팬덤이 어느 지역에 분포해있는지 파악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지 게임판타지 장르 대표 작품인 혼자만 레벨업' '달빛조각사' 최근 3개월 검색량을 비교하면, '나 혼자만 레벨업'은 수도권과 충청, 경남 등에서 '달빛조각사'는 경북과 전남, 제주에서 상대적으로 많은 검색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는 향후 콘텐츠와 비즈니스 등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를 추가로 업데이트해 카카오데이터트렌드를 한국을 대표하는 빅데이터 조회 플랫폼으로 키울 예정이다.

Photo Image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