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삼성생명은 암·뇌혈관질환·심혈관질환 등 다양한 질병을 보장하며 '8대 중증질환 외 수술·단기입원' 이력이 있어도 가입할 수 있는 'S간편종합보장보험'을 판매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상품은 업계 처음으로 8대 중증질환 외 수술·단기입원 이력이 있어도 가입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다만 최근 5년내 8대 중증질환으로 진단·수술·입원했거나, 2년내 같은 질병으로 30일 이상 투약한 이력이 있으면 가입은 불가하다.

가입 전 기본 고지항목 또한 일반 상품에 적용되는 9가지에서 3가지로 줄어 해당 항목만 문제없으면 가입이 가능하다. 위험이 높다는 이유로 보험료가 할증되거나, 치료받은 부위나 질병이 보장에서 제외되지도 않는다.

3가지 기본 고지항목은 △최근 3개월내 진찰이나 검사를 통한 입원·수술·재검사에 대한 필요 소견 △2년내 6일 이상 입원, 30일 이상 투약 △5년내 암, 간경화, 만성투석, 파킨슨병, 루게릭병, 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으로 인한 진단〃수술〃입원 이력 여부 등이다.

S간편종합보장보험은 삼성생명이 기존에 판매 중인 간편보험 대비 보험료는 낮으면서도 보장범위가 확대됐다. 예를 들어 디스크, 용종 등 경증질환고객의 경우 기존 간편보험 대비 보험료가 약 22% 낮다.

가입연령은 주보험 기준 만 30세부터 최대 80세까지며, 보험기간은 15년 단위로 갱신(일부 특약 3·5년)되면서 최대 100세까지이다. 질병사망보장 특약의 경우에는 최대 85세까지 보장이 가능하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S간편종합보장보험은 고령화 시대를 맞아 간단한 입원이나 수술 이력이 있어도 가입하도록 문턱을 낮추었을 뿐만 아니라, 기존 유병자 보험보다 약 20% 이상 낮은 가격으로 3대 질병을 보장받도록 개발됐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