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5세대(5G) 휴대폰 출시가 빨라진다.

국립전파연구원은 5G 휴대폰 출시에 필요한 전자파 측정 소요 시간을 단축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3.5㎓ 5G 휴대폰 전자파 측정시간은 2주에서 1주로, 28㎓ 5G 휴대폰은 LTE와 유사한 40일 수준으로 단축된다.

휴대폰 출시를 위해서는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에 적합한 지 전자파 인체노출량을 시험해야 한다. LTE와 달리 5G는 안테나가 많고 여러 빔(beam)을 사용하는 관계로 인증시험을 위한 측정에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국립전파연구원은 “국민이 보다 빨리 최신 5G 휴대폰을 접하고 하반기 출시 예정인 28㎓ 5G 휴대전화도 차질없이 상용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