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임종현 에이프로 대표가 사업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에이프로)>

이차전지 후공정 장비기업 에이프로가 오는 16일 코스닥시장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 국내 처음으로 이차전지 충·방전 효율을 극대화하는 기술을 양산라인에 적용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세계 이차전지 시장을 공략하는데 나섰다.

임종현 에이프로 대표는 3일 서울 여의도에서 간담회를 열고 코스닥시장 상장 비전과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2000년 설립한 에이프로는 이차전지 후공정에 속하는 활성화(Formation) 공정 설비를 생산한다. 특화된 전력변환 기술이 강점이다.

이차전지 활성화 공정은 조립을 마친 전지에 미세한 전기를 가해 양극과 음극이 전기적 특성을 가지도록 충·방전하는 단계다. 활성화 공정을 거쳐야 이차전지가 제 성능을 낼 수 있다.

에이프로는 충·방전 장비 외에 테스트 공정의 사이클러 장비 등을 보유했다.

특히 고온가압 충·방전기는 배터리에 높은 압력과 온도를 가해 충·방전 효율을 극대화하는 장비로 에이프로가 국내 처음으로 개발해 양산라인에 적용하면서 독보적 입지를 구축했다. 에이프로는 고온, 고압, 활성화 공정을 하나로 통합한 충방전 장비를 자체 개발해 공급한다. 공정은 단순화하고 배터리 효율은 높여 생산 시간을 단축시키는 것이 강점이다.

회사는 주력 고객사는 LG화학이다.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세계 이차전지 시장도 커져 공급량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에이프로는 지난해 매출 674억원, 영업이익 100억원을 돌파했다. 매출은 최근 3년간 연평균 73.8%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44.2% 성장했다.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지난 1분기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나갔다.

에이프로는 핵심 분야인 전력변환과 제어기술을 바탕으로 차세대 전력반도체 소자 개발과 배터리 재활용을 신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 2월 한국광기술원과 업무 협약을 맺고 차세대 화합물 전력반도체 소자기술 개발에 나섰다. 질화갈륨(GaN) 기술을 개발해 전력반도체의 소형화, 고속 스위칭 등을 달성하고 기존 충방전기 기술력을 높일 계획이다.

테스트 장비를 활용한 진단 기술로 폐전지를 선별, 분리, 재활용(Re-Cycling), 재사용(Re-Use) 연계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충전 시 높은 효율뿐만 아니라 방전 시 발생하는 에너지 재활용도 고려하고 있다.

임종현 에이프로 대표는 “이차전지 배터리 시장을 선도하고 미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에이프로 공모 예정가는 1만9000원~2만1600원이다. 오는 8일과 9일 공모주 청약을 실시하고 16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