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유망 뮤지션들의 새로운 도약을 응원하는 오디션무대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Photo Image
<사진=전북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 제공>

최근 전라북도와 전북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원장 최용석, JCCIA)은 전북 전주시 우진문화공간에서 열린 '전라북도 레드콘 음악창작소 4기 뮤지션 선발 오디션'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전라북도 레드콘 음악창작소'는 전북지역 대중음악 콘텐츠 산업 활성화를 목적으로 지역에서 활동 중인 유망뮤지션들을 발굴육성하는 연간사업이다.

Photo Image
<사진=전북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 제공>

이번 4기 오디션은 시나위 보컬 김바다, 부활 출신 베이시스트 서재혁, 대표곡 눈물·홀로서기·고백성사 등의 가수 리아 등 전문위원과 전라북도 블로그 기자단 10인이 심사를 맡은 가운데, △11일 1차 오디션(기성곡 발표) △12일 2차 오디션(창작곡 무대) 등의 일정으로 진행됐다.

인디밴드·힙합·크로스오버·어쿠스틱 등의 다양한 장르 뮤지션들이 참가한 이번 오디션에서는 △이덕현 △아침노을(남수미) △혁진 △효자동 그루브 △층간소음 등 5팀의 뮤지션이 최종선발됐다.

Photo Image
<사진=전북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 제공>

이들에게는 아티스트 전문 멘토링, 음악창작소 인프라 활용, 음원 및 음반 제작, 공연 참가, 라이브 영상 제작 등 전문적인 지원이 제공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