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SBA)이 예산 신속집행을 통해 중소기업들의 '코로나19' 경영난 극복을 독려한다.

23일 SBA 측은 공식채널을 통해 금년 예산 중 400억원을 신속집행키로 했다고 전했다.

이번 SBA의 예산 신속집행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경영상의 재정적 어려움 해결을 위해 결정된 것으로 전해진다.

Photo Image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SBA는 이번 결정에 따라 R&D사업(250억원), 창업·투자사업(30억원), 일자리창출 사업(10억원)·기타사업(110억원) 등 분야별 지원사업에 선정된 기업들에게 일괄지급(기존 분할지급) 형태로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장영승 SBA 대표이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경쟁력을 제고하자 본 예산을 올 상반기 내 신속 집행하게 되었다. 이를 통해 위축된 지역경제가 회복되고 많은 중소기업들이 도움받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