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석영철 KIAT 원장>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대외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소재부품단은 소재부품장비단으로 이름을 변경하고, 3개 팀을 신설하는 내용 조직개편을 단행한다고 14일 밝혔다.

KIAT는 산업지능화팀, 규제샌드박스지원팀, 소재부품장비협력팀을 신설했다.

KIAT는 조직개편에 따라우선 소재부품단 이름을 소재부품장비단으로 변경한다. 지난해 말 국회를 통과한 소재부품장비 특별조치법상 지원 분야가 소재부품 외에 장비까지 확대된 데 따른 조치다.

소재부품장비단은 올해 예산 2173억원을 담당한다. 지난해 예산 1242억원보다 74% 증액됐다. 인원도 10명 더 늘었다. 지난해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현안 대응을 위해 신설된 '소재부품장비협력태스크포스(TF)'는 소재부품장비협력팀으로 정규 조직으로 승격했다.

정부 산업지능화 전략을 체계으로 지원하기 위해 기술사업화단 내에 '산업지능화팀'도 신설했다. 산업지능화는 산업 전반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상품·서비스 부가가치를 높이는 모든 활동으로 올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지능화 전략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KIAT도 정부와 함께 산업지능화 전략 확산을 위해 움직인다.

아울러 올해로 도입 2년차를 맞은 규제 샌드박스 제도의 원활한 사후관리 업무를 위해 '규제샌드박스지원팀'을 신설한다. 실증특례를 받은 기업이 신속하게 사업을 개시하고, 또 사업화 성과를 성공적으로 도출하도록 지원한다.

석영철 KIAT 원장은 “이번 조직개편은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전문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소부장 경쟁력 강화, 규제혁신 등 국정과제 이행체계 마련에 집중했다”며 “기업지원 서비스 고도화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