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1년 5개월 만에 한국 경제가 개선되고 있다는 진단을 내놨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한국 경제의 개선 흐름이 제약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기획재정부는 14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2월호)에서 “작년 4분기 우리 경제는 생산·소비·설비투자 증가세가 이어지고 12월에는 경기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가 동반 상승하는 등 경기개선의 흐름이 나타나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한국 경제 전반에 대해 개선·회복 흐름이 감지된다고 진단한 것은 2018년 9월 이후 1년 5개월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정부는 “대외적으로도 1월 들어 D램 반도체 고정가격이 소폭 상승 전환하고 글로벌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가 형성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같은 경기 개선 흐름의 걸림돌로 코로나19 사태가 지목됐다.

정부는 “최근 발생한 코로나19의 확산 정도 및 지속기간에 따라 중국 등 세계 경제의 성장 및 우리 경제의 회복 흐름이 제약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1월 소비 관련 속보치를 보면 백화점 매출액은 1년 전보다 0.3% 감소했지만, 할인점 매출액과 온라인 매출액은 각각 7.3%, 3.3% 증가했다.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은 15.7% 감소했다. 감소폭은 2018년 9월(-18.7%) 이후로 가장 컸다. 이는 1월에 설 연휴가 있었던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을 찾은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는 23.8% 증가했고 카드 국내 승인액도 3.9% 늘었다.

1월 소비자심리지수(CSI)는 104.2로, 전월보다 3.7포인트(P) 올랐다.

다만 코로나19 사태가 지난달 말부터 본격화된 것을 고려하면 지난달 소비 속보치에 코로나19의 영향이 전부 반영됐다고 보기는 어렵다.

홍민석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확인이 1월 20일이었고 1월 월간 지표에는 큰 영향을 미치기 힘들다”며 “현재 (코로나19 영향을) 일간 단위 지표로 면밀히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백화점·마트 매출액이 줄고 온라인 매출은 증가하고 있지만, 온라인 매출 증가분이 오프라인 매출 감소를 대체하기는 어렵다는 설명도 내놨다.

이외 주요 지표를 보면 지난해 12월 광공업생산의 큰 폭 증가에 힘입어 전(全)산업 생산이 전월보다 1.4% 늘었다.

12월 소매판매는 0.3% 증가했고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도 각각 10.9%, 4.1% 늘었다.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2포인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4포인트(P) 올랐다. 선행지수 순환변동치의 경우 4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1월 수출은 조업일수 감소 탓에 1년 전보다 6.1% 감소했다. 다만 일평균 수출액은 전년보다 1억달러 늘어난 20억2000만달러였다.

유재희기자 ryu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