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5만㎞ 규모…통신정보 불법 유출 원천 봉쇄
국방·금융기관 등 문의 잇따라…해외진출 추진도

국내 기업이 개인정보 불법 유출과 교란 등을 원천 차단할 수 있는 광케이블을 개발, 양산체제를 구축했다. 인공지능(AI)·빅데이터 핵심시설인 데이터센터를 비롯해 학교와 국방통신망 등 해킹을 봉쇄할 수 있을지 관심이다.

광케이블 전문 제조업체 지오씨(대표 박인철)는 해킹을 원천 차단할 수 있는 '통신용 적외선 차단(IB) 광케이블'을 세계 최초로 개발, 연간 5만㎞ 규모 대량 생산체제를 구축했다고 16일 밝혔다.

IB 광케이블은 물리적 방법에 의해 적외선 영역 광신호가 외부로 빠져나가는 것을 차단하는 기술이 핵심이다. 지오씨는 3년여 연구개발(R&D) 끝에 해킹 도구의 광신호별 결합효율 및 손실, 적외선 차단율, 광섬유 피복의 화학적인 반응, 환경적 열화, 차단율별 전송특성 변화 등을 종합 분석해 IB 광케이블을 개발했다.

Photo Image
<지오씨가 개발한 마이크로 모듈 타입 해킹 방지용 광케이블.>

기존 해킹 보안 대책으로는 △광케이블 해킹을 직접 감시하는 광섬유 해킹 분석 시스템(FOHAS) 도입 △통신실 내 다공성 밴딩강화 광섬유(FB)코드 적용 △해킹 분석 시스템 적용 △양자정보통신 등이 있다.

하지만 이러한 보안 대책은 광케이블 선로 중간에서 광신호를 직접 빼내는 탭핑(Tapping)이나 유사 해킹 광신호를 입사해 통신을 교란할 경우 해킹을 차단하지 못하는 단점이 있다.

지오씨가 개발한 IB 광케이블은 광 네트워크 중간에서 해킹 장비를 통해 광신호를 가로채거나 추가하는 것을 원천 차단할 수 있다. 광케이블을 통해 전달되는 통신 정보들이 불법으로 유출되거나 교란되는 것을 완전 봉쇄할 수 있다. 또 환경에 따른 전송 특성을 유지하면서 기존 광케이블과의 호환이 가능하다.

이 회사는 지난해 8월 산업통상자원부령으로 정한 산업표준화법 '해킹방지용 광케이블 시험방법'에 따라 한국광기술원에 해킹방지용 광케이블 성능시험을 의뢰해 품질을 인정받았으며 국방부 주최 각종 콘퍼런스 및 전시회에 출품해 호평을 받았다.

현재 지방자치단체와 국방·경찰·교육·금융 등 보안을 중요시하는 기관에서 광케이블을 신설 또는 유지보수 구간에 IB 광케이블 적용에 대한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등 해외에서도 마케팅 상담을 벌이고 있다.

박인철 대표는 “IB 광케이블은 해킹에 취약한 기존 광케이블 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제품”이라며 “고부가가치 특수목적용 광케이블 R&D에 투자해 광통신 분야 세계 일류기업으로 발전해 가겠다”고 말했다.

Photo Image
<지오씨가 개발한 해킹 방지용 광케이블을 적용한 광패치코드.>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