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산업통상자원부가 올해 우수 중견·강소기업에 1189억원을 지원한다. 중견기업 수출역량을 강화하고 연구개발(R&D) 지원 공백을 최소화한다.

산업부는 14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에서 월드클래스 300 기업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잠재력을 보유한 중견·강소기업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산업부는 올해 중견·강소기업 혁신역량 강화를 위한 R&D·수출·인력사업에 1189억원을 지원한다.

지난해 월드클래스300 사업이 일몰하면서 신규 R&D 지원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브릿지사업을 신설했다. 브릿지사업에는 올해 56억원을 지원한다. 또 월드클래스 기업 기술혁신을 위해 올해 852억원을 지원한다. 중견기업 글로벌 진출 확대를 위한 수출역량 강화사업에 220억원을 지원하고, 핵심연구인력 성장(16억원), 우수인재 유치·양성(14억원) 등 중견기업 전용 인력사업도 시행한다.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모델 발굴, 특화선도 기업 선정 등을 통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보유한 소부장 전문 중견기업을 50개 이상 육성한다.

내년에는 월드클래스300 후속사업으로 지난해 10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월드클래스 플러스(+) 사업'을 시작한다. 월드클래스 플러스 사업은 2021년에서 2033년까지 중견·후보중견기업 150개사를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총 9135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박종원 산업부 중견기업정책관은 “이번 사태가 수출과 소재부품 수급 등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민관합동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해 기업애로 해소, 단기유동성 확보, 수급안정 지원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면서 “중견·강소기업이 수출·일자리 창출 핵심주체로서 세계시장에서 경쟁하는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도약하도록 R&D, 수출, 인력, 금융 등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