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발 지하철을 시작으로 글로벌 도시문제 중 하나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시민과 기업, 서울시의 노력을 담은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가 성황리에 마무리되며 더욱 다양한 미래를 가늠케했다.

Photo Image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을 주제로 한 글로벌 혁신기술 발굴 프로젝트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

6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크레아홀에서는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진대제 서울글로벌챌린지 조직위원장, 장영승 서울산업진흥원(SBA) 대표이사 등 행사주최 관계자들과 수상기업 10곳의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Photo Image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을 주제로 한 글로벌 혁신기술 발굴 프로젝트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진대제 행사 조직위원장(왼쪽 두 번째)와 챌린지상 수상기업 대표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서울글로벌챌린지'는 서울시가 주최하고 서울산업진흥원(SBA)가 주관하는 서울혁신챌린지의 글로벌 버전으로 서울시 당면과제를 주제로 글로벌 혁신가들에게 문제해결 경쟁기회를 제공하고 혁신기술을 발굴하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를 갖고 있다.

Photo Image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을 주제로 한 글로벌 혁신기술 발굴 프로젝트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진대제 행사 조직위원장(왼쪽 두 번째)와 혁신상 수상기업 대표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첫 대회인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은 '서울 지하철 내 미세먼지 저감방안 도출'이라는 이라는 대 주제 아래서 지하철 터널, 승강장, 전동차 총 3개 공간에서 효과적으로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제품 및 솔루션을 선발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총 7개월간 진행된 이번 대회는 국내외 8개국 총 106개 제품이 접수된 가운데, 서면-대면-시민(시민직접참여)-현장(실제품 설치)-종합 등 5단계의 평가(현장평가 60%, 혁신성장성 30%, 시민평가 10%)를 거쳐 우수기업을 선발하는 바로 마무리됐다.

Photo Image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을 주제로 한 글로벌 혁신기술 발굴 프로젝트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종합우승을 차지한 코닝.>

이날 시상식에서는 국내기업 SNS와 함께 '세라믹 허니콤 필터' 기반 솔루션을 내세운 글로벌 기업 코닝이 종합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공기 유동 제어기술을 이용한 환기설비 성능을 높인 올스웰, 전동차용 공기청정기 및 출입문 에어커튼 기술을 내세운 한륜시스템 등이 각각 승강장·전동차 부문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코닝 관계자는 "한국의 미세먼지 기술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기회가 이렇게 마련돼 반갑다. 오랜 역사와 기술을 바탕으로 서울시민은 물론 대한민국 국민 생활에 기여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을 주제로 한 글로벌 혁신기술 발굴 프로젝트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

또 △챌린지상 : 클린어스텍, 후지전기-이앤엠, STARKLAB △혁신상 : 리트코, 피엠랩, WeavAir △시민상 : 삼우시스템 등 7개월간의 도전을 이어가며 혁신적인 능력을 드러냈던 기업들도 각각 조직위원회상을 수상했다.

이들 수상기업들에게는 총 6억원(종합우승 : 5억원 / 공간별 우승 : 총 1억원)의 상금은 물론, 서울시 혁신성장펀드 매칭, 공공테스트베드 및 공공구매 연계 등의 협력지원과 지식재산권 확보 등이 지원될 예정이다.

Photo Image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을 주제로 한 글로벌 혁신기술 발굴 프로젝트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진대제 서울글로벌챌린지 조직위원장이 행사 총평을 하고 있다. >

진대제 서울글로벌챌린지 조직위원장은 "서울지하철을 테스트베드 삼아 글로벌 도시문제인 미세먼지 저감 방법을 찾는 '서울글로벌챌린지' 첫 대회가 마무리됐다. 차기 대회에서는 새로운 기술개발과 함께 R&D 지원을 더해 세계적인 스마트도시 서울로서의 가치를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을 주제로 한 글로벌 혁신기술 발굴 프로젝트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

박원순 서울시장은 "제한된 공간을 배경으로 서울시의 큰 과제인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궁극적인 방안을 찾기 위해 '서울글로벌챌린지' 첫 대회를 추진했다"며 "이번 첫 시작과 함께 지속적으로 미세먼지 저감 기술개발을 지원해나갈 것이며, 이후 펼쳐질 대회를 통해 서울시를 비롯한 많은 세계적 도시들이 질병이나 기후재난 등 다양한 과제를 해결하는데 이바지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을 주제로 한 글로벌 혁신기술 발굴 프로젝트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