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서울 영등포구 한 대형마트에서 마스크를 구매하려는 고객이 텅 빈 마스크 판매대를 바라보고 있다./사진=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이후 소비자들이 외부 활동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늘어나면서 e커머스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반면에 백화점, 면세점, 마트는 직격탄을 맞았다. 확진자가 거쳐간 매장은 휴업조치에 들어갔다. 일반 매장 전반에 고객 방문이 줄면서 한산한 분위기다.

e커머스는 주문 클릭이 폭증했다. 쿠팡 로켓배송은 주문량이 평소 두 배 가까이 늘어나며 로켓배송 지연이 속출했다. G마켓과 11번가 등에서도 생필품 주문이 급증세다.

지난달 28일 쿠팡의 로켓배송 출고량은 330만건에 달했다. 지난해 1월 평균 170만건을 두 배 가까이 웃돌았다. 쿠팡은 2일 새벽배송이 최대 2시간까지 지연될 수 있다고 공지하기도 했다.

11번가는 1월 27일부터 2월 1일까지 생필품 거래가 전월 동기 대비 104% 증가했다. 신선식품은 46%, 가공식품은 53% 늘었다. 특히 마스크(3만7169%)는 370배, 손세정제(6679%)는 68배 폭증했다. 제균티슈(343%), 보안경(661%) 등 위생용품 판매량도 크게 늘었다.

위메프도 1월 20일부터 2월 2일까지 판매량을 살펴보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마스크는 2만1004%, 손소독젤은 5만3686%, 손소독티슈는 2321% 대폭 늘었다.

사람들이 몰리는 식당을 회피하면서 도시락 판매도 늘어났다. G마켓은 연휴 직후 가정식 도시락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723% 증가했다. 대형마트 방문을 피해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고객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소비자 보호를 위해서도 팔을 걷었다. 쿠팡은 지난달 31일 김범석 대표가 사내 이메일을 통해 로켓배송 마스크 가격 동결을 선언했다. 신종 코로나 사태 이전 가격이 기준이고 오픈마켓 제품은 제외다. 구매 후 취소가 된 로켓배송 상품도 그대로 배송해 주기로 했다.

쿠팡 관계자는 “비정상적으로 값을 올려 폭리를 취하려는 셀러들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가격을 다시 평소 수준으로 낮추라고 경고하고 있다”면서 “경고에도 변화가 없는 셀러들의 상품은 판매가 중단된다”고 밝혔다.

이베이, 위메프 등 오픈마켓들도 가격감시 모니터링 강화을 강화했다. 상식적이지 않은 가격일 경우 판매 중지 등 조치를 취하고 있다.

위메프 관계자는 “특정 판매자가 고의 반복적으로 구매취소를 유도하고 소비자 클레임 및 피해를 유발하는 사례에 대해서는 철저히 모니터링 중”이라고 전했다.

오프라인 유통가는 수익성 반전을 노렸으나 불가항력적인 외부 변수를 맞았다. 온라인 유통에 빼앗긴 고객확보를 위해 반전을 노렸지만 연초부터 직격탄을 맞았다.

확진자가 다녀간 매장은 휴점을 단행했다. 백화점은 AK플라자 수원점이 3일 임시휴점했다. 15번째 확진자 배우자가 AK플라자 수원점에서 근무한 협력사원인 것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지난달 29일 방역에 이어 3일 추가방역을 실시했다.

이마트는 12번 확진자와 14번 확진자 부부가 부천점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2일 오후 3시부터 영업을 중단했다. 확진자 방문으로 인한 이마트 휴업은 전북 군산점에 이어 부천점이 두 번째다.

8번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이마트 전북 군산점은 지난달 31일 오후 6시부터 휴업에 들어갔다. 이마트 측은 매장 내 소독과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신라면세점 서울점과 신제주점, 롯데면세점 제주점, 다이소 성신여대점과 일부 편의점들이 휴업했다. 영화관도 타격을 받았다. 12번 확진자가 다녀간 CGV 부천역점도 1일 오후부터 영업을 중단했다. 지난달 31일에는 국내 5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다녀간 CGV성신여대입구점이 영업을 중단했다.

오프라인 유통업계에선 대응책으로 방역 및 소독, 손세정제 배치, 마스크 착용을 공통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외국인 방문객이 많은 본점·잠실점을 중심으로 집중 위생관리에 나섰다. 시식코너를 중단하고 열이 있는 직원은 즉시 귀가조치 후 완치까지 공가 적용했다. 신세계백화점도 판매 사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1시간마다 에스컬레이터 손잡이를 소독하도록 했다.

대형마트는 전국 점포 및 물류센터까지 모든 조직을 대상으로 행동지침을 공지했다.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는 영업 종료 후 소독 작업 정기적으로 진행하고 직원 마스크 착용을 지시했다.

중국인 관광객이 특별히 많은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은 대표를 중심으로 비상대책위원회를 가동했다.

가전유통업계도 불똥이 튈 것에 대비한다. 아직 영향이 크지는 않지만 장기화 될 경우 파장이 거셀 것이란 예측이다.

롯데하이마트는 8일 예정이던 메가스토어 잠실점 배우 변요한 연예인 사인회를 연기했다. 매장 내 체험 공간마다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직원들 체온을 지속 체크한다. 회사 차원에서 마스크를 지급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고객 응대하도록 공지했다.

전자랜드도 전 직원 마스크 착용, 손세정제 이용, 제품 소독을 공지했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가전매장은 목적성 구매가 뚜렷해 백화점이나 마트만큼 영향을 받지는 않았다”면서도 “상황이 지속될 경우엔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