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가 첫 퀀텀닷(QD) 디스플레이 생산라인 'Q1'에 세메스 전공정 장비를 들인다. QD디스플레이 생산 핵심 공정에 투입될 전공정 장비 공급 업체가 결정되면서 생산라인 구축에 한층 속도를 내게 됐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Q1에서 사용할 잉크젯 프린팅 장비 전량을 삼성전자 자회사 '세메스'에서 구입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세메스와 미국 장비 업체 카티바를 두고 저울질 했던 삼성디스플레이는 QD 디스플레이 생산 기술 내재화와 효율적 공급망관리(SCM), 가격 경쟁력 등을 종합해 세메스 장비를 최종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업계는 세메스보다 카티바 수주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카티바가 그동안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 A3 공장에 6세대 유기 박막봉지(TFE) 장비를 독점 공급하는 등 깊은 협력 관계를 구축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Q1에서 세메스에 밀리며 고배를 마시게 됐다.

Photo Image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 전경>

QD 디스플레이는 유기물질인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무기물인 QD를 융합, 더 많은 색을 한층 정확하게 표현하는 기술이다. 청색 OLED 소재를 증착한 후 잉크젯 프린팅 방식으로 적색과 녹색 QD를 발광층에 구현한다. 지난해 디스플레이 장비사업을 일부만 남기고 외부에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했던 세메스는 Q1에서 처음 운용되는 잉크젯 프린트 장비 수주에 성공함으로써 디스플레이 장비 사업에서 다시 기회를 맞게 됐다.

업계는 세메스가 잉크젯 프린트 장비를 비롯해 다른 공정에 투입되는 장비를 패키지 형태로 제공, 공급단가를 낮추면서 계약을 따낸 것으로 보고 있다. 박막형성용 화학기상증착(CVD) 장비 공급사를 종합 장비 업체 어플라이드머티어리얼즈로 잠정 결정한 것도 같은 맥락이라는 평가다.

전공정 핵심 장비 공급사가 결정되면서 Q1 가동을 위한 설비 확충에 한층 가속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작년 10월 Q1라인 구축 계획을 밝힌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잇달아 주요 장비 업체와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현재까지 에프엔에스테크, 아이씨디, 로체시스템즈, 케이맥, 참엔지니어링 등이 Q1라인 장비 공급사로 이름을 올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Q1 가동 예상 시기를 내년으로 제시했다. 이 같은 일정을 감안하면 오는 3분기에는 주요 장비를 생산라인에 투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는 현재 또 다른 장비 업체들과 공급가격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잉크젯 프린팅 등 장비 구매와 관련해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협력사 계약 등에 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는 오는 2025년까지 Q1라인 구축에 13조1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기존 8세대 액정표시장치(LCD) 라인을 65인치 이상 초대형 QD디스플레이 생산 거점으로 전환한다. 안정된 부품 공급망 확보를 위해 국내 기업과 협력 수위를 지속 강화할 계획이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