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자일소다(대표 최대우)가 신경정보처리시스템국제학회(NeurIPS)에 강화학습을 주제로 제출한 논문이 금융 워크숍 분야에 최종 채택됐다.

Photo Image
<애자일소다 연구원이 NeurIPS 콘퍼런스 장에서 논문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애자일소다 제공>

NeurIPS는 1986년 시작한 세계적 인공지능(AI) 학회다. 캘리포니아 공과대와 벨연구소가 공동으로 주최한다. NeurIPS2019는 최근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렸다. 주최측 발표에 따르면 올해는 논문이 작년 대비 40%가량 늘어난 약 6750여건 제출됐다. 이 중 약 20% 정도만 최종 채택된 것으로 알려졌다.

애자일소다에서 제출한 논문은 강화학습을 기반으로 한 '사기 탐지를 위한 심층 의사결정 프레임워크'다. 제시된 프레임워크를 활용할 경우 다른 분류기 대비 7.5% 향상된 성능과 높은 정확도를 얻을 수 있다. 애자일소다 연구원 자체 연구 성과다.

최대우 애자일소다 대표는 “논문 내용은 현재 금융권에서 필요하지만 적용된 사례가 알려진 바 없는 영역”이라며 “애자일소다는 향후 실제 비즈니스 단계에도 적용하도록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애자일소다는 해당 논문 연구내용 중 리워드 세팅 자동화 관련 핵심 알고리즘을 활용해 강화학습 기반 의사결정 자동화 에이전트 '베이킹소다(BakingSoDA)'를 개발하고 있다. 내년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