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아이들을 위한 인터랙티브 동화 서비스 '동화 만들기'를 선보였다.

새로운 오디오 콘텐츠 실험에 나선다. 오디오와 키즈 서비스를 운영해온 노하우와 고도 인공지능 음성 기술을 기반으로 단순히 듣는 콘텐츠를 넘어 '가지고 놀 수 있는' 쌍방향 콘텐츠로 차별화를 꾀한다.

'동화만들기' 이용자 선택에 따라 이야기 전개와 결말이 달라지는 인터랙티브 동화 콘텐츠다. 국내에서 이러한 콘텐츠를 선보이는 것은 네이버가 처음이다. 네이버는 아동 전문 출판사 '아울북'과 함께 '피노키오' '아기돼지 삼형제' '백설공주' 등 아이들에게 친숙한 명작동화 20편을 인터랙티브 오디오북으로 재구성했다.

클로바가 탑재된 스마트 스피커와 클로바앱에서 이용할 수 있다 '동화 만들기 시작해줘' 또는 '백설공주 동화 만들기 하자' 등과 같이 명령하면 동화를 틀어준다. 이야기의 중요한 순간마다 주인공 행동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아이 선택에 따라 이후 줄거리가 달라진다.

네이버 '동화만들기'는 아이가 동화 속 캐릭터와 대화하듯이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잭과 콩나무'에서 잭이 콩을 심을지 먹을지 고민하는 장면에서는, '바로 지금, 잭을 도와줄 시간이야! 짜잔 소리가 난 후, 신비한 콩을 심으려면 '미니', 먹으려면 '퐁퐁' 이라고 말해줘'라고 하며 반응을 유도하는 식이다.

동화 별로 5가지 이상 다양한 결말을 준비했다. 같은 동화도 아이의 선택에 따라 매번 다르게 경험할 수 있도록 재미를 더했다.

정현선 경인교육대학교 교수는 “아이들이 디지털 콘텐츠를 수동적으로 소비하는 것에 대한 우려가 있는데 네이버의 인터랙티브 동화는 스스로 이야기를 만들어가기 때문에 아이들 창의력 발달에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인희 네이버 키즈&오디오서포트 리더는 “아이들을 위한 동화로 시작하지만, 인터랙티브 포맷을 발전시키면 '내가 탐정이 되어 풀어가는 추리 소설'등의 성인 대상 콘텐츠도 시도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hoto Image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