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정보 실시간 전송·돌발상황 알려줘

Photo Image

5세대(5G) 이동통신망으로 각종 사고와 교통 정체 등 도로 상황을 0.1초 만에 인식하고 UHD급 영상으로 실시간 전송하는 커넥티드카가 세계 최초로 시동을 걸었다.

SK텔레콤과 BMW코리아는 15일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5G 커넥티드카 `T5`를 공개, 5G로 구현하는 미래 주행 기술 `스마트드라이빙` 서비스를 시연했다.

양사는 시연을 위해 BMW 드라이빙센터 내 2.6㎞ 구간에 세계 최대 규모 5G 시험망을 구축했다. 대규모 5G 망을 이용한 커넥티드카 주행은 이번이 처음이다.

커넥티드카는 주변 사물과 네트워크로 연결돼 교통 정보를 비롯해 다른 차량의 운행 정보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자동차다. 자율주행차보다 외부와 정보를 주고받는 속도와 정보량이 월등히 우세, 커넥티드카는 더욱 완벽한 주행이 가능하다.

Photo Image
<SK텔레콤과 BMW코리아는 15일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5G이동통신서비스를 활용한 커넥티드카 `T5`와 `스마트드라이빙` 서비스를 공개했다. 김효준 BMW 코리아 대표(왼쪽)와 이형희 SK텔레콤 사업총괄. 윤성혁기자 shyoon@etnews.com>

양사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정한 5G 기술 조건인 1000분의 1 지연 시간으로 도로 위 상황을 즉각 감지해 알리고, 20Gbps 속도로 UHD급 실시간 영상을 관제센터와 주변 차량에 전송하는 기술을 시연했다.

5G 시험망은 드론과도 연결, 상공에서 도로의 이상 상황을 감시하고 알릴 수 있도록 했다. 돌발 상황 발생에 따라 신호등과 CCTV 등이 초저지연 통신을 바탕으로 실시간 자동제어되는 모습도 구현했다. 4개의 UHD 스크린을 갖추고 탑승자가 홀로그램 등 초고화질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5G 버스도 시연했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은 “커넥티드카는 단순한 이동 수단이 아니라 생활공간으로 거듭날 것”이라면서 “T5는 5G와 결합한 완전주행차로 진화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SK텔레콤은 5G `킬러서비스`로 커넥티드카 시장에 진출한다. 초고속·초대용량 통신, 초저지연 등 5G 특성을 자동차에 최적화해서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목표다. 국내 시장은 물론 세계 자동차 업계와 협력을 통해 제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다.

SK텔레콤은 BMW코리아와 5G 커넥티드카 개발을 위한 협약(MOU)도 체결했다. 커넥티드카 핵심 인프라인 5G 상용화를 위해 에릭슨, 노키아, 삼성전자 등 글로벌 제조사와 내년 초부터 5G 시험망을 구축한다. 5G 모뎀을 실제 이용자가 활용할 수 있는 크기로 대중화하기 위해 퀄컴, 인텔 등과 협력한다.

이형희 SK텔레콤 사업총괄은 “T5 프로젝트는 세계 최초로 5G 커넥티드카를 선보였다는 의미를 넘어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한 첫걸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는 “자동차와 정보통신기술(ICT)을 지속 결합할 예정”이라면서 “SK텔레콤과 미래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