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코난 오브라이언 내한 출처:/ 코난 오브라이언 트위터>

코난 오브라이언 내한

미국의 유명 방송인 코난 오브라이언이 내한 일정을 시작하기에 앞서 카카오스토리 계정을 만들었다.

코난 오브라이언은 지난 14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후 자신의 SNS에 카카오 스토리 계정을 캡처해서 올리며 자신을 팔로우 하라고 알렸다.

그는 "내 아이디는 외우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정작 자신의 본명인 `코난 오브라이언(Conan OBrien)`을 아이디로 만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오브라이언은 지난 11일(현지시각) 그는 자신이 진행하는 ‘코난쇼(Conan Show)’에서 “며칠 전, 한국 팬 ‘써니 리’에게 편지를 받았다"고 말하며 “이렇게 판타스틱하고 친절한 편지를 보내 준 학생 때문에 다음주 한국을 방문한다”고 깜짝 발표했다.

이에 14일 공항에는 500여 명의 팬들이 그를 맞았고 오브라이언 역시 확성기를 들고 팬들을 향해 "안녕하세요", "아이 러브 유 코리아", "사랑해요" 등을 연신말하며 답했다.

한편, 오브라이언은 15일 200여 명의 팬들과 함께하는 팬미팅을 시작으로 한국 사찰 방문 참선(參禪) 수행, 한국 술 문화 체험, 한국어 선생님에게 한글 배우기 등을 촬영한다. 또한 18일에는 박진영과의 작업이 예정돼있으며 이후 그는 19일 출국한다.

이윤지기자 life@etne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