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불안장애 정형돈 출처:/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화면 캡쳐>

불안장애 정형돈

불안장애 정형돈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정형돈의 과거 발언도 덩달아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방송인 정형돈은 과거 방송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불안장애로 약을 복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당시 방송에서 정형돈은 "미래에 대해 지나칠 정도로 불안하다. 운 좋게 잘 되다 보니까 내 밑천이 드러날까 봐"라며 "내 능력 밖의 복을 가지려고 하다가 잘못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정형돈은 이어 "유재석 선배처럼 진행 능력이 뛰어나거나 이경규 선배처럼 넓은 안목이 있는 것도 아니다. 좋은 분들을 많이 만나서 이곳까지 올 수 있었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정형돈은 "불안장애 약을 먹고 있다. 김제동 씨가 착한 얼굴로 옆에 앉아 있는데 이유 없이 나를 찌를 것 같은 불안감에 시달린다"고 말해 걱정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내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다. 감기 같은 거다"고 말했다.


한편 12일 정형돈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자사 소속 방송이 정형돈 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당분간 방송 활동을 중단할 예정이다"라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김현이 기자 lif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