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태양 출처:/ KBS2 '연예가중계' 캡처>

태양

빅뱅 멤버 태양이 화제인 가운데 과거 태양의 여자친구 민효린의 발언이 새삼 재조명 받고 있다.

민효린은 과거 KBS2 `연예가중계`에 출연해 “첫인상이 차갑고 도도해 보이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민효린은 “여고시절에는 구멍 난 스타킹을 잘 신고 다녔고 옷에다 음식도 자주 묻혔다”고 말해 털털한 성격을 덧붙였다.

또 민효린은 10대 역할을 자주 맡는 것에 대해 “동안 외모가 감사하지만 역할이 제한적으로 들어오기 때문에 단점이기도 하다”며 “시상식 패션을 여성스러움과 성숙함에 초점을 맞춰 이러한 불균형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태양은 지난 21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4`에 출연해 송민호와 함께 화려한 무대를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