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증권 "日 반도체 다음 타깃은 자동차·기계"

발행일2019.07.16 18:15
Photo Image<[사진=게티이미지]>

삼성증권은 16일 일본이 반도체 다음으로 수출 규제에 나설 대상 업종으로 자동차와 기계 등을 꼽았다.

유승민 투자전략팀장은 “조만간 일본은 추가 제재를 통해 한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올릴 가능성이 크다”면서 “대상은 대일 의존도가 높고 국내 수출에 영향이 큰 산업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첫 공격 타깃이 중고위~고위 기술산업군 중 한국의 핵심 산업인 반도체였다면 다음은 자동차·기계 등이 우려된다”고 진단했다.

그는 “자동차·기계 산업은 반도체보다 글로벌 공급 사슬에 미치는 영향이 적어 국제사회 비판도 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이 관세청의 지난해 통계를 분석한 결과 해당 산업의 대일 의존도(전체 수입 중 일본 수입 비중)는 자동차 11.8%, 특수목적기계 32.3%, 일반목적기계 18.7% 등이었다.

이에 비해 반도체는 8.3%이고 정밀기기는 19.9%였다.

유 팀장은 “한일 갈등이 양국 경제 및 산업에 파괴적인 영향을 미치는 양상까지 악화할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한다”면서 “극단적 한일 대립은 글로벌 경제와 아시아 역내 지역 안보에도 부담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이번 일을 계기로 양측 모두 과거와 다른 새로운 관계 정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점은 사태 해결에 오랜 시간이 걸릴 개연성을 내포한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은행의 금리 인하 등 선제적 정책 대응 필요성이 매우 커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달 말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보험성 금리 인하 시행이 기정사실화된 상황도 (한은의 금리 인하에) 명분을 제공하고 있다”며 “정책이 현실화하면 코스피에 대한 하방 경직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