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日 출장 복귀 후 '사장단 회의' 주재

발행일2019.07.14 15:05
Photo Image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에서 귀국한 다음날 긴급 사장단 회의를 주재했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13일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최고경영진을 소집해 회의를 열고, 최근 일본의 소재 수출 규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김기남 DS 부문장 부회장과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사장), 강인엽 시스템LSI 사업부장(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일본 출장 결과를 공유하고,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수급 현황과 전체 사업에 미치는 영향, 향후 대응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단기 현안 대처에 급급하지 말고,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의 큰 흐름을 파악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변화에 기민하게 대처하는 체제를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특히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위기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컨틴전시 플랜'을 마련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는 향후 삼성전자가 핵심 소재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중국·대만·러시아 등으로 거래선을 다변화하고, 국내 소재산업 육성에도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출장을 통해 3개 핵심소재 긴급 물량을 확보하고, 급한 문제를 해결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파악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핵심소재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맞지만, 물량을 확보해 문제가 해소된 것은 아니다”면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도 지속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