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발라드 여왕 장혜진과 바이브의 역대급 이별송이 곧 모습을 드러낸다.

18일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와 메이저나인 측은 장혜진과 바이브의 컬래버 신곡 '술이 문제야'가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고 밝혔다.

신곡 '술이 문제야'는 술 한 잔을 놓고 어지럽게 떠오르는 남자와 여자의 속마음을 직설적 어투로 풀어낸 이별 발라드 곡이다.

Photo Image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특히 지난 2006년 발표된 '그 남자 그 여자' 이후 13년만의 장혜진-윤민수 듀엣곡으로서, 바이브 류재현의 감각적인 프로듀싱과 한층 깊어진 감성보이스와 폭발적 가창력으로 만들어내는 역대급 이별감성이 대중의 마음을 자극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장혜진은 1991년 '이젠'으로 데뷔 이후 '아름다운 날들', '1994년 어느 늦은 밤', '마주치지 말자', '내게로', '비가 내리는 날', '꿈의 대화', '키 작은 하늘' 등 감성곡들로 사랑받는 발라더로서, 신곡 '술이 문제야'로 자신만의 독보적인 감성매력을 새롭게 펼쳐낼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