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송가인 인스타그램 캡쳐>

송가인이 활동에 대한 정산을 받은 후 엄마를 위한 효도 풀코스를 펼친다.
 
18일 오후 방송하는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송가인은 '엄마의, 엄마에 의한, 엄마를 위한' 효도를 선보인다.
 
‘미스트롯’ 진으로 선발된 후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는 그는 드디어 그간의 활동에 대해 정산을 받았다.
 
정산을 받자 마자 그는 그동안 자신을 위해 돈을 쏟아부었던 어머니를 위해 곧바로 ‘효도 풀코스’ 실행에 나선다.
 
먼저 모녀는 청담동 미슐랭 레스토랑을 방문해 근사한 식사 시간을 가진다. 이어 어머니의 옷을 찾아 나서는 그의 모습이 펼쳐진다. 그는 너무 비싼 옷도, 레이스가 달린 옷도, 검은 옷도 안 된다는 어머니의 디테일한 주문을 맞추기 위해 고군분투한 끝에 맞춤 의상을 발견한다.
 
처음으로 어머니에게 용돈 봉투를 건네기도 한다. 주머니에 소중히 지니고 있던 그의 용돈 봉투에 어머니가 보인 반응은 무엇일까.
 
제작진은 “송가인이 어머니 송순단과 함께 하는 ‘송송모녀’ 일상으로 웃음과 감동을 안겨주고 있다”며 “트로트계 평정에 이어 ‘국민 효녀’의 진면목까지 보이고 있는 그의 효도 데이트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