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YTN캡쳐>

YG엔터테인먼트 측이 A씨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A씨는 아이콘 출신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마약 의혹을 제보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위너 이승훈도 A씨와 만나려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논란을 빚은 바 있다.
 
회사 측은 1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제보자로 알려지고 있는 A씨는 YG 연습생 출신이 전혀 아닙니다. 몇몇 언론에 정정을 요청했으나, 잘못된 정보로 보도가 지속되고 있어, 보도자료를 통해 다시 한 번 정확한 사실 관계를 밝힙니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대중이 궁금한 것은 비아이의 마약 구매 및 투약 의혹과 전 수장 양현석의 개입 및 협박 의혹 그리고 경찰과의 유착 의혹 사실 여부다.
 
뜬구름만 잡는 해명만 주구장창 내세우고 있는 YG 측을 향해 대중들은 여전히 따가운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