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국제]삼성전자, 5G 통신장비 시장 점유율 1위

발행일2019.05.30 11:00
Photo Image<삼성전자 매시브 MIMO 유닛>

삼성전자가 5G 장비 시장에서 화웨이를 제치고 선두에 올랐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가 심화됨에 따라 추가 점유율 확대도 기대된다.

미국 이동통신장비 시장분석업체 델오로(Dell'Oro)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 합계 5G 통신장비 매출 점유율 37%로 1위를 차지했다. 화웨이(28%), 에릭슨(27%), 노키아(8%)가 뒤를 이었다.

지난해 연간 전체 통신장비 시장에서 삼성전자 점유율은 6.6%다. 화웨이가 31%로 선두를 유지하는 동안 에릭슨(29.2%), 노키아(23.3%), ZTE(7.4%)에 이어 5위에 머물렀다.

델오로는 1분기까지 전 세계 5G투자 가운데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70% 이상을 차지한다고 밝혔다. 세계 최초 상용화 경쟁을 펼친 한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5G 투자가 이뤄졌고 화웨이에 대한 견제가 이뤄지는 동안 삼성전자가 선전했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국내 이동통신 3사와 미국 버라이즌, AT&T, 스프린트 등과 5G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일본 주요 통신사업자와도 9월 5G 시범 서비스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최근 일본을 방문, NTT도코모와 KDDI 등 일본 이통사 경영진과 5G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삼성전자는 2020년까지 5G를 포함한 전체 통신장비 시장 점유율을 20%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를 잡았다. 전방위적으로 이뤄지는 화웨이 배제 움직임이 삼성전자 목표 달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