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김영아 인스타그램) >

배우 겸 모델 김영아가 ‘아내의 맛’에 출연을 하지 않은 이유를 밝혀 주목받고 있다.
 
김영아는 최근 TV조선 ‘아내의 맛’으로 국내 방송 컴백을 논의했다. 하지만 결국 출연이 불발됐고 이에 대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의견을 전했다.
 
김영아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본에서의 일상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하기로 했다가 갑자기 럭셔리한 인생만을 권유하는 제작팀. 그런 인생 안 사는데 어떻게 보여드릴까 하다가 안 하기로 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그는 “촬영준비를 이것저것 많이 해놨는데 캔슬하는 것도 바쁘네요 한국 분들은 저를 잘 모르시지만 그래도 인스타에서 기대하고 있다고 하신 한국분들을 위해. 죄송해요. 더 좋은 걸로 찾아 뵙는걸로”라고 전했다.
 
김영아는 ‘논스톱’, ‘애정만세’, ‘결혼하고 싶은 여자’ 등에 출연한 배우 겸 모델로 일본에 진출해 일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2014년 일본인 사업가 시바 코타로와 결혼식을 올렸다.
 
시바 코타로는 일본 인기 아이돌 AKB48의 제작자로 주식회사 office48와 그래시즈의 대표 이사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