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채널A 방송 캡처) >

김보름이 노선영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보름은 지난 1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정말 오랜만에 SNS로 인사드리게 되었다. 글을 쓰게 된 이유는 1년 전 오늘 2018년 2월 19일에 평창올림픽 팀 추월 경기가 있었던 날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1년 동안 정말 힘든 시간을 보냈다. 정신적 고통은 갈수록 깊어져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했고 몸은 망가질 대로 망가져 운동을 다시 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 정도였다. 더 이상 운동선수로서의 가치도 희망도 모두 잃었다고 생각했다. 하루도 고통과 괴로움 속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고 호소했다.
 
그는 또 “많은 분의 격려 속에 다시 운동을 시작하게 되었고 지금은 우려와 달리 선수 생활을 계속하고 있다. 다시 스케이트를 타면서, 저는 조금씩 나아졌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면 잊혀질 줄 알았다. 하지만 내 고통은 없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보름은 “지난 1년이라는 시간 동안 나는 무수한 고통을 참고 또 참으며 견뎌왔다. 이제는 진실을 밝히고 싶다. 진실을 밝히고, 고통 받지 않고 살아가고 싶다. 평창올림픽 당시 수많은 거짓말들과 괴롭힘 부분에 대해서 이제 노선영 선수의 대답을 듣고 싶다”고 노 선수에 답변을 요구했다.
 
앞서 김보름은 지난 1월 채널A ‘뉴스A 라이브’ 인터뷰를 통해 노선영으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