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올리브 캡쳐>

최화정이 옛 남친과의 추억에 빠져들었다.
 
10일 방송된 Olive ‘밥블레스유’에서는 압구정에서 90년대를 추억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됐다.
 
이날 방송에서 최화정은 “압구정 거리를 지나다니면 생각나는 사람이 있다. 못 잊어서 그런 건 아닌데 그냥 추억이라 생각이 난다”며 “그 사람은 정말 유명한 가수였다. 예전에 쇼를 끝내고 직접 운전해서 나를 보러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녀는 “그때는 사람들이 알아볼까 봐 차 안에서 비밀데이트를 했다. 근처 패스트푸드점에서 햄버거를 포장해 차 안에서 먹기로 했다. 왠지 양파를 빼야 할 것 같아서 남자친구에게 빼고 주문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송은이는 “키스까지 생각했나 보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녀는 “내가 감자튀김도 먹고 싶다고 하니까 다시 뛰어가서 사 왔다. 당시 남자친구가 ‘내가 햄버거 사다 준 여자는 네가 처음이야’라고 하더라”라고 털어놔 멤버들의 부러움을 샀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