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봉사활동 대학생 사망, 캄보디아서 복통 호소

발행일2019.01.10 14:16
Photo Image<(사진=KBS1 캡처,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

캄보디아에서 봉사활동을 하던 대학생 2명이 사망했다.
 
건양대에 따르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봉사활동을 하던 대학 2학년 학생 2명이 복통을 호소해 병원 치료를 받던 중 10일 숨졌다.
 
학생 2명은 지난 8일 오전 복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고 상태가 나아지면서 숙소로 복귀했다.
 
그러나 9일 오전 또다시 복통 등을 호소하며 병원으로 이송됐고 치료를 받던 중 10일 오전 사망했다. 아직까지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건양대 학생과 교수 등 19명은 지난 6일 봉사활동을 위해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출국했다. 대학 측은 숨진 학생들의 정확한 사인 규명 및 사고수습 등을 위해 사고수습팀을 현지로 보낼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