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여준형, 빙상 성폭행 가해자 폭로...조재범 말고 더 있다?

발행일2019.01.10 13:48

여준형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가 조재범 사건과 관련해 생각을 밝혔다.
 
여준형 코치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이자 현재 젊은빙상인연대 대표로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여 대표는 조재범 사건에 대해 "심 선수는 다른 선수와는 좀 다르게 스케이트를 탔을 때부터 현재 국가 대표 선수 생활할 때까지 조재범 코치한테 지도를 받았다"며 "오랜 기간 받았기 때문에 그런 일이 벌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빙상계에서 한 코치한테 쭉 배우는 경우는 굉장히 보기 드문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빙상 성폭행 사례에 대해 추가 제보를 받았다고 말하며 "조재범 코치 외에 다른 코치들에 대한 부분도 있다. (가해자가) 2명 이상이다"고 밝혔다.
 
또 여 대표는 성폭행 피해를 받은 현역 선수들이 기자 회견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직도 얘기하고 있으며 어디 어느 선까지 어떻게 할지 방식에 대해 계속 고민하고 있다"며 "미성년자 때부터 당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 대표는 "징계를 받아도 지도는 가능하기 때문에 피해자들이 얘기하기가 굉장히 어려운 구조다"라며 "지도자의 권력이 너무 세다 보니까 이런 일들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 같다"고 피해자들이 밝히기 어려웠던 상황을 설명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