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백종원 피자집 분노 '혹평→호평 바꿀 수 있을까'

발행일2019.01.10 09:52
Photo Image<사진=SBS캡쳐>

백종원이 피자집 사장에 결국 분노를 표출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시 용산구 청파동 하숙 골목 솔루션 과정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피자집 사장은 또 다른 메뉴인 잠발라야를 내놨지만, 혹평 받았다. 시식단은 “새우가 안 익었다”, “맛없다”라고 불만을 토로하며 음식을 대부분 남기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백종원이 피자집에 방문하자, 사장은 “혼자 하려니까 너무 힘들다”라고 토로했다.

이에 그는 사장의 태도를 보고 분노해 “장사를 향한 의지가 없어보였고 절박함이 안 보였다. 내가 절박한데 손님이 나가는 걸 볼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는 안 되는 사람을 끌어갈 수 없다. 서로 불행한 것”이라며 “나는 나대로 다치고, 사장님도 사장님대로 힘들 것이다. 내가 바꿔줄 수 있는 게 한계가 있다. 포기해야 한다. 오늘 본 것만으로도 엄청나게 욕먹을 것이다”고 포기를 권유했다.
 
그러나 사장은 “더 해보고 싶다. 오늘이 세 번째다. 장사 계속할 생각 있다”고 의지를 표했다.
 
그러자 그는 “많은 걸 고쳐서 장사해볼 마음이 있다는 것이냐”고 재차 물었고, 사장은 “실수를 많이 한 건 인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그는 일주일 기회를 줬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