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올리브) >

신세경이 불법촬영 피의자를 엄중처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세경은 19일 진행된 올리브 새 예능 프로그램 ‘국경없는 포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프로그램 촬영 도중 겪었던 불법촬영 피해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저나 가족들이 받은 상처가 있어서 절대 선처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가해자를 엄중 처벌할 것임을 밝혔다.

이어 “불법촬영과 2차 가해에 대해서 사회적으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가해자는 엄중한 처벌을 받고 피해자는 사회적으로 보호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이날 박경덕 PD는 “해외 촬영 막바지에 안타깝고 불미스러운 사건이 있어서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친 부분에 대해 사과 말씀 드리고 싶다. 무엇보다 현장에서 많이 놀라고 당황했을 출연자분들께도 이 자리를 빌려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그는 지난 9월 ‘국경없는 포차’ 촬영 도중 숙소에서 휴대폰 보조배터리로 위장한 촬영 장비를 발각했다. 신세경이 직접 카메라를 발견했으며 다행히 피해는 없었다.

해당 몰카 장치는 외주 장비 업체 직원 중 한 명이 임의로 촬영장에 반입한 개인 소장품으로 알려졌다. 현재 피의자의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이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