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담철곤 "'200억 별장'은 회사 연수원" 건물 구조 보니?

발행일2018.09.11 09:07
Photo Image<사진=KBS1캡쳐>

오리온 담철곤 회장이 회삿돈 200억 원을 들여 초호화 별장을 지은 혐의로 경찰에 소환됐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담철곤 회장이 지난 2014년 개인 별장을 짓는 과정에서 회삿돈 200억 원을 유용한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200억원을 들여 지은 건물에 대해 담 회장은 회사 연수원이라고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건물을 사적으로 이용한 사실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오리온 전직 고위 임원은 오너 일가가 경기도 양평에 별장 건축을 지시했다고 KBS에 밝혔다.
 
KBS가 전직 고위 임원을 통해 입수한 건물 설계도에 따르면, 해당 건물은 간판도 없어 겉보기엔 건물 용도를 알 수 없다. 연수원에 있을 법한 대규모 회의실이나 구내식당 등도 없다.
 
대신 여러 개의 침실과 대형 드레스룸, 야외 욕실에 벽난로까지 들어있었다.
 
오리온 측은 현재 해당 건축물이 개인 별장으로 계획된 적이 없고, 과거 담 회장에 대한 검찰 수사 당시에도 조사가 이뤄졌으나 문제가 없어 기소되지 않은 사안으로 안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