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채널A 방송캡처>

허진이 화제인 가운데 그가 과거 방송가에서 퇴출당한 이유가 함께 주목받고 있다.

허진은 과거 방송된 채널A ‘백일섭의 그때 그 사람’에서 자신이 방송가에서 퇴출당한 이유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허진은 “백일섭의 인기가 대단했을 때 부부역할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백일섭 또 “허진도 대단했다”며 “그런데 갑자기 왜 방송활동을 중단했냐”고 물었다.

이에 허진은 “방송 스케줄에 가지 않고 제작진에게 성질도 냈다”며 “제작진을 속 썩이니까 ‘쟤 캐스팅하지 말자’고 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허진은 이어 “‘벼가 어설프게 익으면 고개를 숙이지 않는 법’이란 말이 딱 맞다”고 덧붙였다.

배우 강부자는 “어느 날인가 녹화를 하다가 성질에 안 맞는다고 집에 갔을 정도”라며 “이 일로 인해 방송가에서 퇴출 될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