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김혜정, 박원숙의 씁쓸한 공통점 "아버지가 바람피워서.."

발행일2017.12.24 14:00

 

Photo Image<사진=KBS 캡처>

김혜정이 자신의 가족사를 고백했다.

김혜정은 23일 방송된 KBS1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박원숙, 김영란, 박준금과 함께 김장에 돌입했다.

이날 김혜정은 “아버지가 바람을 피워 어머니가 병원에 계셨기 때문에 할머니 밑에서 자랐다”고 밝혔다.

김혜정은 “그때부터 사람 관계에서 소유하지 않는 법을 배웠다”고 고백했다. 이에 박원숙은 “우리 아버지 역시 바람을 피웠다.”며 같은 사연을 털어놨고, 김영란은 “그 시절 아버지들은 다 바람을 피웠다”며 덧붙였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