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히딩크 바람 거부한 축협, 히딩크 재단 사무총장 "답답한 한국 축구 구제해달라고..."

발행일2017.09.07 09:19
Photo Image

아쉽게도 히딩크 감독이 선임될 가능성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축구협회 고위 관계자는 지난 6일 "한국이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시점에서 왜 히딩크 감독의 대표팀 감독 이야기가 언급되는지 모르겠다"고 언급하며 "히딩크 감독이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될 가능성은 제로"고 밝혔다.
 
복수의 언론매체를 통해 히딩크는 ‘돈과 관계없이 한국 감독을 맡을 수 있다’는 바람을 전했지만, 축구협이 이를 거부했다.
 
히딩크 감독은 지난 6월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이 경질된 후 "다수의 한국 국민이 원한다면 대표팀 감독을 맡을 수 있다"며 한국 대표팀을 맡을 의향이 있음을 내비친 것으로 밝혔다.
 
노제호 히딩크재단 사무총장은 "경험이 일천한 신태용 감독이 홍명보 감독처럼 될 수 있다"며 "그것 자체가 한국 축구에 독(毒)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히딩크 감독이 대승적인 차원에서 나서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신태용 감독이 답답한 경기를 보여줬기 때문에 한국 축구를 구제해달라고 (자신이) 히딩크 감독에게 요청하게 됐다. 히딩크 감독이 지휘하고 신태용 감독이 밑에서 수석코치를 한다면 신 감독에게도 득(得)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축구협회의 신태용 감독에 대한 신임은 확고하다. 협회 관계자는 "히딩크 감독이 설사 한 푼도 받지 않고 사령탑을 맡겠다고 하더라도 성사 가능성은 없다고 봐도 된다"고 그의 선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신태용 감독과의 대표팀 감독 계약을 존중한다는 것. 신태용 감독은 지난 7월 4일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의 후임으로 대표팀 지휘봉을 잡으면서 계약 기간을 '2018년 러시아월드컵 본선까지'로 정했다.
 
따라서 신 감독은 내년 6월 14일부터 7월 15일까지 러시아에서 열리는 월드컵 본선에서 최소한 조별리그 3경기까지는 대표팀을 이끈다. 16강, 8강에 오른다면 계약 기간은 연장되며 한국이 탈락하면 신 감독의 계약도 종료될 예정이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지금 상황으로선 월드컵 본선까지 남은 9개월 동안 신 감독 중심의 대표팀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본선 경쟁력을 끌어올린다는 게 협회의 기본 방향"이라면서 "신 감독 귀국 후 이번 최종예선 2경기를 통해 드러난 문제점을 분석하고 개선 방향을 찾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