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LG화학, 中 전기버스 배터리까지 공략 보폭 넓혔다

발행일2015.05.31 18:00

LG화학이 중국 전기승용차에 이어 전기버스용 배터리 시장까지 보폭을 넓혔다. 중국 내 전기차 배터리 생산업체와 글로벌 업체를 통틀어 중국 내 가장 많은 배터리 공급권을 확보했다.

Photo Image<난징 진롱(南京 金龍) 의 주력 버스모델.>

LG화학은 중국 전기버스업체 난징 진롱(南京 金龍)버스와 둥펑상용차(東風 商用車)에 전기차용 중대형 배터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난징 진롱 차세대 대형 전기버스 모델과 둥펑상용차 차세대 소형 전기버스 모델에 각각 배터리를 공급한다.

2000년 설립된 난징 진롱은 장쑤성 난징에 있으며 지난해 매출 13억위안을 기록했다. 연간 약 8000대 중·대형 버스를 생산하며 중국 전기버스 시장 점유율 상위권이다. 둥펑상용차는 지난해 중국 완성차 판매실적 2위를 달성한 둥펑기차(東風汽車) 자회사로 버스 시장에서도 선전하고 있다.

LG화학은 이번 수주로 배터리 중국 생산물량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일반 전기차는 10~30㎾h급 배터리를 탑재하는데 비해 전기버스는 60~200KWh까지 용량이 큰 배터리를 탑재한다. 여기에 중국 정부의 강력한 정책지원에 따라 베이징과 상하이, 난징 등 대도시 중심으로 전기버스 보급량이 크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LG화학은 중국 내 주요 전기버스 시장 수주 확대는 물론이고 상용차 시장을 집중 공략할 방침이다. LG화학은 중국 현지에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는 등 시장주도권을 높이기 위한 중장기 전략을 차근차근 밟고 있다. 중국 난징에 연간 10만대 이상 전기차에 공급할 수 있는 배터리 공장을 건설 중으로 내년부터 본격 양산할 예정이다. LG화학은 중국 배터리 물량만 20만대치 이상 확보하는 등 기반을 다져나가고 있다.

권영수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은 “2016년 이후 본격 성장이 예상되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확실한 1위로 올라서기 위해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을 반드시 선점하겠다”며 “향후 세계 모든 운송 수단에 LG화학 배터리가 탑재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표/2014년 중국 상위 완성차업체 내수 판매 실적

자료: 마크라인스

LG화학, 中 전기버스 배터리까지 공략 보폭 넓혔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



주요뉴스